최근 100세시대가 열리면서 4-50대들의 교정치료가 늘고 있다.

보통 나이가 들면 교정하기 힘들다는 속설이 있지만 실제로 그렇지는 않다. 물론 10대나 20대에 비해 뼈도 단단해지고 잇몸도 좋지 않아 어릴 때 하는 교정보다 빠르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교정자체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그리고 요즘은 예전과 달리 40대와 50대의 사회활동이 아주 많아져 대인관계에서의 심미적인 자신감도 매우 중요시 되고 있다. 또한 틀어진 치아는 음식물이나 치석이 더 많이 축적되어 장기적으로 잇몸질환 및 충치를 일으킬수 있기 때문에 늦게라도 교정을 해주는 것이 치아와 잇몸 관리에 더 좋다.

 

모든 사람은 나이가 들면 치아가 틀어질 수 있다. 과거에 교정을 했던 사람들도 유지장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 약간씩 재발이 되어 치아가 틀어질 수 있으며 교정치료를 받아본 적이 없는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잘못된 치아관계로 인해 젊었을 적 조금만 틀어졌던 치아는 나이가 들어 잇몸이 안 좋아지면서 그 틀어짐이 더 심해져 몇 년 만에 더 심한 부정교합이 되기도 한다. 간혹 아랫니의 앞치아가 심하게 비뚤어 지면서 윗니의 앞치아가 부딪혀서 벌어지기도 한다. 따라서 이러한 잘못된 관계는 나이와 상관없이 빨리 수정하여 치아와 잇몸을 장기적으로 보호해 주어야 한다.

 

청소년기 교정치료와 달리 중년기 교정치료에는 몇 가지 차이점은 있다. 약한 힘으로 적용하는 교정이 바로 그 핵심인데 청소년기와는 달리 잇몸조직이 쉽게 망가질 수 있어서 구강위생관리에도 조금 더 신경을 써야하며 교정력도 더 작은 힘으로 가해져야한다.

 

교정환자들이 생각하기에 약한 힘으로 교정을 진행하면 치아이동이 느려져 교정치료기간이 더 길어질 것이라 생각하지만 실제로 속도가 아주 많이 차이가 나지는 않다. 치아를 움직이는 최적의 힘은 매우 약한 힘이며 이를 맞추었을 때 치아이동도 가장 빠르게 나타난다. 다만 이런 약한 힘을 효과적으로 가하는 것이 매우 힘든 일이어서 성인 교정 시 더 많은 신경을 써야한다.

 

물론 나이 들어 교정장치를 붙이고 다니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요즘엔 혀 안쪽으로 부착되어 밖으로는 티가 전혀 나지 않는 설측교정장치도 있고 환자 스스로 뺏다 끼울 수 있는 투명교정 장치도 있으며, 바깥으로 부착하는 교정장치 중에서도 치아 색과 유사한 장치를 선택할 수 있으며 철사 또한 치아색과 유사한 장치가 있기 때문에 크게 티가 나지 않는다.

 

치아교정증례에 따라서 같은 교정장치를 사용하지는 않는다. 일부는 자가결찰 방식의 브라켓으로 또 다른 방식의 경우는 인비절라인 같은 가철식 투명교정장치로 저마다 다른 방법으로 교정치료를 받을 수 있다. 담당주치의 치과선생님과 충분한 상담 후에 부분교정의 경우에 해당이 된다면 치료기간을 단축시켜 청소년은 물론 성인 교정에서도 3-6개월 정도 짧은 교정치료기간으로 그리고 또 상대적으로 치료비 부담 또한 1/3-1/4정도 줄일 수 있다.

40-50대도 절대!! 늦은 나이가 아니며 최근에는 60-70대분들도 다양한 사회활동을 하고 있어 웃을 때 보이는 보기 싫은 앞니를 부분교정으로 치료하는 사례가 점점 늘고 있다. 그러니 아름다운 중년미소를 가지기 위해서 용기를 내어보자^^